엄현경, 대국제과 입성 성공하나?...오승아의 악행 정성모와 지수원에게 알려('두 번째 남편')

드라마 / 신지원 기자 / 2021-10-28 19:34:48

 

'두번째 남편' 엄현경이 오승아의 악행을 정성모와 지수원에게 밝혔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 봉선화(엄현경 분)이 윤재경(오승아 분)의 반칙을 윤대국(정성모 분)과 주해란(지수원 분)에게 알리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일전에 윤재경은 봉선화의 냉장고 콘센트를 빼놓고 생크림을 녹게 만들어 자신이 경선에서 이기려는 비겁한 계략을 짠 바 있다.

이날 봉선화는 녹은 생크림에 당황했지만 침착하게 그 재료로 케이크를 만들려고 했다. 하지만 쇼호스트는 "크림이 다 녹아서 흘러버리네요"라며 일부러 봉선화를 자극했다. 쇼호스트는 윤재경에게 이미 매수됐던 것이었다.

결국 아쉽게 봉선화는 윤재경에게 졌고 "네 실력으로는 못 이게겠나보지? 너 오늘 네가 내 발 밑이라는 거 증명시켜줬잖아"라며 "네 인생에 한 번이라도 정당한 적 있었어? 남의 남자 뺏은 것부터 넌 비겁했어"라고 쓴소리를 뱉었고 두 사람은 몸싸움 직전까지 갔다.

한편 문상혁(한기웅 분)은 윤재경의 살인 사실을 봉선화에게 전해 듣고는 윤재경에게 사실 여부를 물었다. 문상혁은 "나한테 숨기려는 당신 사랑해. 사랑하니까 숨기려고 했겠지"라며 윤재경의 마음을 움직였고 이에 윤재경은 모든 사실을 털어놨다.

이를 녹취한 문상혁은 "윤재경. 너 나한테 못 벗어나. 이런 든든한 보험이 있어야 한 배를 타도 배가 가라앉을 때 빠져나올 수 있지"라며 읊조렸다.

한편 봉선화는 윤재경이 비자금을 따로 챙긴다는 사실을 감지하고 대국제과에 들어갈 방법을 모색했고, 극의 말미에는 윤재경이 "뭐라고 2차 경합에 내가 한 게 밝혀졌다고?"라며 당황하며 전화를 받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스타엔 신지원 기자

[ⓒ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송혜교, 죽은 연인 신동욱 양다리 알았다... "그런 놈한테 미친 내가 한심해"...장기용과 연애 시작('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2021.12.03
엄현경, 복수 시작 했다... 오승아 비자금 금고 털기 성공('두 번째 남편')2021.12.03
최명길, 유전자 검사 결과지 훔쳤다..."선우재덕, 소이현이 친 딸인 거 알게 해서는 안 돼" ('빨강 구두')2021.12.03
이세영vs박지영, 은밀한 궁녀들의 독대 포착…살얼음 긴장감 폭발 ('옷소매')2021.12.03
이도현, 임수정 향한 거부할 수 없는 직진 멜로…안방극장 들썩 ('멜랑꼴리아')2021.12.03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