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해 우리는' 최우식X김다미, 5년만 재회 후폭풍… 역주행 로맨스 본격 시작

드라마 / 김경식 기자 / 2021-12-08 10:50:04

 

‘그 해 우리는’ 최우식, 김다미의 역주행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그 해 우리는’ 2회에서는 최웅(최우식 분)과 국연수(김다미 분)가 재회의 후폭풍을 맞았다. 5년 만에 다시 마주한 ‘X-연인’을 향한 원망과 미련, 말로 설명할 수 없는 감정의 잔해를 확인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최웅의 절친이자 다큐멘터리 감독 김지웅(김성철 분)이 돌연 리마인드 다큐멘터리 촬영을 제안하며, 10년 만에 또다시 기록될 그들의 두 번째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웅과 국연수의 미묘한 신경전이 벌어졌다. 신비주의 일러스트레이터 ‘고오’ 작가의 정체가 최웅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국연수가 멋대로 그의 집을 찾아온 것. 클라이언트 장도율(이준혁 분) 팀장에게 짓밟힌 자존심을 위해서라면 ‘구남친’ 앞에서 비즈니스 미소를 짓는 것쯤은 아무 일도 아니었다. 하지만 최웅은 “여기 왜 왔냐. 다신 안 본다고 했을 텐데”라고 섭외 요청을 거절했다. “넌 뭔데 5년이 지났는데 아직도 그렇게 화가 나 있는데?”라는 국연수와 “넌 뭔데 5년 만에 그렇게 쿨해진 건데?”라는 최웅 대화는 이들 관계의 오랜 공백을 실감케 했다.


최웅의 집에는 ‘구여친’ 국연수에 이어 아이돌 엔제이(노정의 분)까지 들이닥쳤다. 엔제이는 자신이 구입한 건물을 그려 달라고 했지만, 최웅의 머릿속은 물세례도 모자라 소금까지 뿌려서 내쫓은 국연수 뿐이었다. 한편 ‘고오’ 작가 섭외를 포기하기로 결심한 것도 잠시, 국연수는 장도율 팀장에게 말도 꺼내지 못하고 가오픈한 편집숍에 동행하게 됐다. 그 길은 가는 내내 가시방석이었다. 앞서 자신이 만취해서 벌인 술주정과 앞담화가 하나둘씩 떠오르기 시작한 것. 여기에 ‘고오’ 작가와 최웅에 대한 이야기까지 모두 털어놓은 상황. 더는 피할 곳도 물러날 곳도 없었다.


우연인지 운명인지, 때마침 편집숍을 찾은 최웅과 엘리베이터에 갇혀 버린 국연수. 이렇게 두 사람은 예상치 못한 장소에서 미처 나누지 못한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고작’ 일 때문에 자신을 찾아왔냐는 최웅에게 “내가 무슨 이유를 들고 널 찾아가야 되는 건데?”라는 국연수의 뼈아픈 대답이 돌아왔다. 여전히 자신이 철없고 유치하다는 국연수를 향해 “내가 유치하게 안 굴고 진지했으면, 감당할 순 있었고?”라는 최웅과 “만약에 진지하게 굴었으면, 어떻게 했을 건데?”라는 국연수의 싸늘한 대화가 오가며 가슴을 시리게 했다.


그런 최웅, 국연수에게 반전이 예고됐다. 고등학교 시절의 다큐멘터리 원본 테이프를 되감아 보던 김지웅이 10년 만의 리마인드 다큐멘터리 제작을 결심한 것. 다시 다큐멘터리를 찍자는 김지웅의 말에 “내가 미쳤냐, 그걸 하게? 내가 하라고 하면 다하는 노예야?”라고 발끈하던 최웅. 하지만 에필로그 속 카메라 앞에 능청스럽게 앉아 있는 최웅과 함께, 그 옆에 앉아 “진짜 이거 해야 돼?”라며 불만을 늘어놓는 국연수의 모습이 공개돼 이들의 첫사랑 역주행 로맨스를 더욱 기대케 했다.


최우식, 김다미는 헤어진 연인의 복잡미묘한 내면을 담담하고 섬세하게 그려내며 호평을 이끌었다. 한때 뜨겁게 사랑했지만 결국 차갑게 끝나버린 ‘X-연인’과 재회의 순간, 자신도 모르게 유치하고 가벼운 말과 행동으로 진심을 숨기는 이들의 모습은 들키고 싶지 않은 현실 연애의 민낯을 솔직하게 들추며 공감을 더했다.


한편 ‘그 해 우리는’은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스타엔 김경식 기자(kks78@starnnews.com)

[ⓒ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우리들의 블루스' 차승원의 화양연화→신민아의 우울감…몰입도 끌어올린 명품 연출2022.05.19
'닥터로이어' 임수향, 전작과 180도 다른 연기 변신 "흑화 기대"2022.05.19
'나의 해방일지' 김지원♥손석구→이민기, 다시 봐도 설레는 비하인드2022.05.19
'살인자의 쇼핑목록' 이광수, #코믹 #휴먼 #스릴러 섭렵한 올라운더 활약2022.05.18
'너가속' 채종협, 직접 밝힌 후반부 관전 포인트→박주현과의 호흡 비결2022.05.18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