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백신 미접종 논란' 해명…"지난달 이미 '백신 접종 완료'"

스타Hot / 김경식 기자 / 2021-11-15 08:43:54

 

 

가수 김흥국이 ”나는 절대 백신 접종 반대자가 아니다”라면서 ‘백신 미접종 논란’에 대한 오해를 해명했다.


김흥국은 “지난달(10월 20일) 이미 자택 근처 병원에서 코로나 19 자율접종 배정분 ‘얀센’백신을 맞았다”면서 “유튜브 방송에서 ‘그 싼걸 나한테 왜 집어넣어’한 것은 패널들과 축구 중계 방송을 같이 보다가, 백신 종류 선택의 자유를 나타낸건데, 마치 백신 접종 거부 의사를 표한것처럼 왜곡됐다. 앞뒤 맥락을 다 빼고, ‘개인의 의견’이라는 자막까지 달아가며, 부각시켜 오해를 불러 일으킨 것이다. 논란이 일자, 담당 PD가 당황해하며, 편집 실수를 인정하고 사과를 해왔다”고 밝혔다.

김흥국은 “근래 들어 자꾸만 제 생각과 행동이 본의 아니게 왜곡되서, 무척 당혹스럽고 힘들다. 가만히 있으려고 했지만, 논란이 자꾸만 확대되어서 어쩔수 없이 해명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김흥국은 또한 “백신은 나를 위해서라기 보다는, 남을 위해서 맞는다는 의견이다. 백신 접종에 대한 강제성에 대해서는 공감하지 않지만, 연예인으로서 코로나 종식을 위해 질병관리청의 방역 시책에 따르는 것은 대중들을 만나야하는 연예인의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확실한 생각을 밝혔다.

한편 김흥국은 지난 11일 오토바이와의 교통사고로 인한 벌금형 선고 관련 보도에 대해 “법원으로부터 판결 처분 통고를 받자마자 즉시 벌금 700만원을 납부했다. ‘1심 판결’이라는 용어 때문에 사건이 계속 이어지는 것으로 오해하는 분들이 있는데, 실수를 인정, 이의신청하지않고, 벌금 납부 완료함으로써 사건 종결 된 것이다. 이제 이사건이 더 이상 거론되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여러 오해와 잡음에도 불구하고,계속 관심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분들과, 사랑하는 가족에게 보답하기 위해 정말 열심히 잘 살겠다. 넓은 아량으로 지켜봐달라 ”고 호소했다.

 

스타엔 김경식 기자

[ⓒ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유키스 수현X기섭X훈, 신생 기획사 '탱고뮤직'과 전속계약…유키스 활동 이어간다2022.01.24
손나은, 에이핑크 컴백 활동 불참 "차기작 스케줄 조율 실패"2022.01.18
김태희, 피엘케이굿프렌즈와 전속 계약…오만석-이상이와 한솥밥2022.01.13
KCM, 9세 연하 연인과 결혼 "혼인신고 마쳤다"2022.01.13
정려원→천우희, H&엔터테인먼트 배우 19인 총출도…매력 넘치는 새해 인사2022.01.10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