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주의학교' 윤후, 영탁 만나 찰떡 장르+음역대 찾았다…"트로트는 절대 안 돼"

예능 / 김경식 기자 / 2022-05-16 10:26:18


‘자본주의학교’ 윤후가 영탁과 만나 찰떡 장르를 찾는 데 성공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자본주의학교’에서는 음원을 발매해 수익을 창출하려는 윤후의 새로운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를 위해 윤후는 가수 겸 프로듀서 영탁을 만나 특별한 수업을 들었다.
 

이날 수업은 윤민수의 작업실에서 진행됐다. 영탁을 포함해 류지광, 노지훈이 윤후의 지원군으로 함께했다. 이들은 모두 트로트 이전에 다른 장르에도 몸담았던 가수들로 음악 스펙트럼을 넓히려는 윤후에게 딱 필요한 멘토들이었다. 본격적인 수업 전 세 사람은 발라드부터 트로트까지 다양한 장르의 노래 시범을 보여주며 윤후는 물론 시청자들에게 귀 호강을 선물했다.


이어 영탁은 직접 윤후의 노래를 들어보고 프로듀싱에 나섰다. 먼저 윤후는 영탁의 ‘찐이야’를 선곡해 트로트 실력을 보여줬다. 하지만 흥이라고는 전혀 느껴지지 않는 윤후의 ‘찐이야’에 모두가 당황했다. 영탁 역시 빠르게 다음 노래로 넘어가자고 제안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번째로 윤후는 아빠가 작곡한 포맨의 R&B 발라드 장르의 곡 ‘못해’를 불렀다. 윤후의 중저음 보이스가 ‘못해’와 찰떡같이 어우러지며 듣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영탁 역시 만족의 미소를 지으며 윤후의 노래를 칭찬했다. 윤후가 발라드를 부르는 걸 처음 본 아빠 윤민수도 “이별을 해 본 것 같다”며 윤후의 감성을 극찬했다.


여기서 멈추지 않고 영탁은 또 새로운 노래를 불러볼 것을 권했다. 계속되는 테스트에 조금은 지친 윤후였지만, 마지막까지 힘을 내서 노래를 불렀다. 윤후가 이번에 선곡한 노래는 바로 패럴 윌리엄스의 ‘해피(HAPPY)’였다. 프로듀서 영탁은 윤후가 첫 소절을 부르자마자 뭔가 아쉬워하며 녹음을 중단했다. 하지만 곧이어 그는 윤후에게 가장 잘 맞는 음역대를 찾아내 다시 녹음을 이끌었다.


윤후는 영탁이 잡아준 음대로 노래를 불렀다. 윤후가 부르기에도 더욱 편해 보이고, 청중이 듣기에도 훨씬 매력적인 노래가 탄생했다. 영탁은 윤후의 노래에 맞춰 화음까지 넣어주며 윤후가 더욱 자신감 있게 노래를 부를 수 있도록 도왔다.


모든 테스트가 끝난 뒤 영탁은 이번 수업을 통해 느낀 윤후의 장, 단점을 말해주며 그의 성장을 이끌었다. 이와 함께 학부모 윤민수 앞에서는 “트로트는 절대 안 된다”고 단호하게 말하는 그의 모습이 수업을 지켜본 모두가 공감의 웃음을 짓게 만들었다.


대한민국 최고의 발라드 가수 아들답게 트로트보다는 R&B 발라드가 더욱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은 윤후. 이제 음악 장르까지 결정한 윤후가 앞으로 어떤 노래를 내놓을지, 또 이를 통해 수익을 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자본주의학교’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스타엔 김경식 기자(kks78@starnnews.com)

[ⓒ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나는 솔로' 9기 솔로녀 옥순, 0표 굴욕…옥순 전성시대 끝나나?2022.07.04
'고딩엄빠2' 고딩엄마 이혜리, 임신 고백 후 시어머니 독설…"윤배 아이 확실하냐?"2022.07.04
'신랑수업' 김소현 "♥손준호, 정작 신랑수업 받아야 할 사람"…뒷담화 무슨일?2022.07.04
딘딘, 조카 위해 메시 사인볼 받았다…이런 삼촌이 어딨어 ('호적메이트')2022.07.04
4년만 MC 복귀 성유리,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선택한 이유는?2022.07.04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