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크스의 연인' 서현, 흐뭇한 미소 유발하는 '인간 햇살' 활약

드라마 / 김상진 기자 / 2022-06-17 10:51:54

 

서현은 ‘행운의 여신’ 그 자체였다.


첫 회부터 속도감 있는 전개로 수목극 1위를 꿰차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에서 순수의 결정체이자 엄청난 능력을 가진 행운의 여신 슬비로 분한 배우 서현이 인간 햇살처럼 눈부신 활약을 보이고 있다.
 

지난 2회에선 ‘수광 바라기’ 슬비의 모습이 전해졌다. 금화 호텔을 탈출해 수광(나인우)에게로 향한 슬비는 그를 다시 마주하게 되어 벅차고 설레는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수광은 슬비를 거부했고, 그럼에도 적극적으로 좋아하는 마음을 표출하며 그에 대한 무한 애정을 보냈다.


이어진 장면에선 그간 서동시장 불운의 아이콘이었던 수광에게 행운을 안겨주는 슬비의 활약이 펼쳐졌다. 잠결에 수광의 손을 붙잡고 “다 죽었어 우럭… 쏨뱅이목 양볼락과… 부산 앞바다가 좋아해”라며 예언을 한 것. 다음날 스마일 댁에서 처치 곤란이던 죽은 우럭들을 사들인 수광은 이를 ‘부산 앞바다’ 티셔츠를 입고 있는 영우네에 전부 판매하게 되며 우연인 듯 운명처럼 행운을 안았다. 또한 방송 말미에는 대부 업체 조직원들에게 쫓기던 슬비와 수광이 독 안에 든 쥐 신세가 되자, 장갑을 벗고 수광의 손을 꼭 잡으며 능력을 발휘하는 모습이 그려져 다음 회차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서현은 순수하고 맑은 슬비 그 자체의 모습으로 수광을 향한 순애보와 행운의 여신다운 면모를 뽐내며 몰입도를 상승시키고 있다. 특히 세상에 대한 경험이 없어 서툴 뿐, 하나를 알려주면 열을 아는 응용력 백 점 만점인 슬비의 영특함을 사랑스럽게 표현해 내며 시청자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내고 있는 상황.


이처럼 이번 작품에서도 새로운 이미지 변신을 꾀한 ‘팔색조 배우’ 서현이 향후 전개될 회차들에서는 어떤 모습들로 우리에게 즐거움을 선사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서현 주연의 ‘징크스의 연인’은 매주 수, 목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스타엔 김상진 기자(letyou@starnnews.com)

[ⓒ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 제대로 일냈다…단 2회만에 시청자 '영우 앓이'2022.07.01
'닥터로이어' 소지섭의 복수→임수향 동생 죽음의 진실…후반부 관전 포인트 셋2022.07.01
'오늘의 웹툰' 김세정, 사수 최다니엘X동기 남윤수…오피스 케미 예고2022.07.01
'징크스의 연인' 나인우, 서현과 설레는 부산 여행…미효한 설렘 기류2022.06.30
'닥터로이어' 소지섭 수술실 들어간 이승우, 이경영 애 만났나2022.06.30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