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의미심장 티저 포스터 공개

드라마 / 김경식 기자 / 2021-12-09 10:56:07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2022년 꼭 봐야 할 드라마가 온다.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 2022년 1월 14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2022년 SBS 첫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속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 심리 수사극이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중심에는 배우 김남길(송하영 역)이 있다. 김남길은 극 중 서울지방경찰청 범죄행동분석팀 송하영 역을 맡았다. 김남길은 연기력, 시청률, 화제성까지 모두 잡는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이다. 그가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을 어떻게 이끌어갈지 관심이 뜨겁다.


이런 가운데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의 기둥인 김남길의 특별한 존재감, 드라마의 전체적인 색깔과 느낌, 의미심장한 메시지까지 담고 있는 티저 포스터가 전격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티저 포스터는 나선형 계단이 끝없이 줄지어 있는 곳에 홀로 덩그러니 서 있는 김남길 모습을 담고 있다. 김남길은 마치 감정이 사라진 듯 무표정한 모습이다. 반면 쓸쓸해 보이는 김남길의 눈빛은 자세히 살펴보면 모든 것을 꿰뚫는 듯 날카로워서 인상적이다. 표정과 눈빛으로 이토록 다른 분위기를 유도하는 김남길의 존재감이 압도적이다.
 

이와 함께 ‘왜 범인이 (아니)라고 생각했습니까’라는 강렬한 카피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극 중 김남길이 분한 송하영은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가 되는 인물이다. 읽기에 따라 ‘왜 범인이라고 생각했습니까’도 ‘왜 범인이 아니라고 생각했습니까’도 될 수 있는 카피는 범죄자들이 마음속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 했던 송하영의 심리, 드라마 전체를 관통하는 메시지를 모두 담고 있어 곱씹을수록 의미심장하다.


김남길의 압도적인 존재감이 돋보인 티저 포스터다. 여기에 상징적 이미지, 의미심장한 카피를 더해 강렬한 궁금증과 임팩트를 완성했다. 대체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어떤 드라마일까.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이 들려줄 이야기는 무엇일까. 2022년 SBS가 야심 차게 준비한 첫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본 방송이 미치도록 궁금하고 기다려진다.


한편 김남길, 진선규, 김소진 등 자타공인 연기신들이 똘똘 뭉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후속으로 2022년 1월 14일 첫 방송된다. 

스타엔 김경식 기자(kks78@starnnews.com)

[ⓒ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우리들의 블루스' 차승원의 화양연화→신민아의 우울감…몰입도 끌어올린 명품 연출2022.05.19
'닥터로이어' 임수향, 전작과 180도 다른 연기 변신 "흑화 기대"2022.05.19
'나의 해방일지' 김지원♥손석구→이민기, 다시 봐도 설레는 비하인드2022.05.19
'살인자의 쇼핑목록' 이광수, #코믹 #휴먼 #스릴러 섭렵한 올라운더 활약2022.05.18
'너가속' 채종협, 직접 밝힌 후반부 관전 포인트→박주현과의 호흡 비결2022.05.18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