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는 아름다워' 사시도 패스한 신동미, 연애가 이렇게 어려울 일?

드라마 / 김경식 기자 / 2022-04-29 11:40:06

 

‘현재는 아름다워’ 신동미에겐 연애가 너무 어렵다. 하필이면 마음을 움직인 이가 ‘연애 꺼벙이’ 오민석이기 때문이다. 성공한 어른들의 연애가 그래서 거침없는 MZ세대의 로맨스보다 더 귀엽고 흥미롭다.


KBS 2TV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의 해준(신동미)은 그 어렵다는 사법고시를 패스한 변호사다. 자신의 이름을 딴 로펌의 대표이며, 법률 상담 프로그램에 출연한 인기 방송인이기도 하다. 이처럼 일 잘하고 똑똑한 해준인데, 마음대로 안 되는 이가 있다. 바로 변호사 후배이자 로펌의 부대표인 현재(윤시윤)의 형 윤재(오민석)다.


아프지 않게 치료하기로 유명해 ‘신의 손’이라 불리는, 역시나 성공한 치과의사 윤재를 해준은 ‘꺼벙이’라고 부른다. 명색이 동생의 선배가 치료차 병원을 방문했는데도 친밀한 인사는커녕, 영혼 없는 리액션만 보였다. 해준 자신도 모르게 커플 만들기 프로그램에 나가지 말라는 말이 튀어나왔고, “잘 먹는 모습 보기 좋다”는 한 마디에 탈이 날 정도로 열심히 먹었건만, 윤재는 그 마음을 1%도 눈치채지 못했다.


해준은 꺼벙이를 잊고 일만 열심히 하자고 다짐했지만, 그래도 윤재만 보면 설렜다. 다정하게 치실 사용법을 알려주며 자신을 감싸 안는 듯했을 때부터 심장이 쿵쾅거렸고, 윤재에게서 잘생긴 후광을 봤다. 고기를 구워 주는 긴 팔도 멋있고, 드럼을 연주하는 팔뚝, 살짝 보이는 힘줄은 섹시했다. 스스로 한심하다 생각도 해봤지만, 그래도 “좋은 걸 어떻게”라는 사실은 어쩔 수가 없다.


물론 진전도 있었다. 윤재가 재미있고 편한 해준에게 “가끔 연락해도 되냐”는 허락을 구한 것. “자주 연락해도 된다”고 답한 해준의 의도를 역시나 모르는 윤재는 사전 공개된 예고 영상을 보니, 연락을 안 해 해준의 속을 태운다. 심지어 어쩌다 전화를 해서는 “연락했습니다. 그럼 끊겠습니다”라며 통화를 종료, 황당한 해준의 얼을 쏙 빼놓는다.


너무나 윤재다운 연락법에 벌써부터 웃음이 터지는 건 시청자들의 몫. ‘현재와 아름다워’ 관련 커뮤니티 게시판과 SNS에는 “윤재와 해준 커플 등장할 때마다 빵빵 터진다”, “어른들의 연애가 이렇게 귀엽고 재미있을 줄이야”, “최애 커플이다, 맏형 윤재 아파트 가즈아!”란 호응 댓글이 줄을 잇는다.


제작진은 “윤재와 해준은 사회적 기준으로 보면 성공한 어른인데, 연애에 있어서 만큼은 무척이나 미숙하다. 그래서 서로에게 다가가는 방식이 기존의 연애 문법을 벗어나기 때문에, 예측도 못했던 상황이 벌어지기도 한다. 이런 재미를 시청자 여러분께서 좋아해 주시는 것 같다. 앞으로도 두 사람은 MZ세대보다 더 순수하고 귀여운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현재는 아름다워’는 매주 토, 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스타엔 김경식 기자(kks78@starnnews.com)

[ⓒ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세정X최다니엘X남윤수 '오늘의 웹툰', '스토브리그'와 평행이론?2022.07.04
'인사이더' 강하늘X이유영, 반환점 돌며 더욱 강화될 공조…기대감 ↑2022.07.04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박은빈, 제대로 일냈다…단 2회만에 시청자 '영우 앓이'2022.07.01
'닥터로이어' 소지섭의 복수→임수향 동생 죽음의 진실…후반부 관전 포인트 셋2022.07.01
'오늘의 웹툰' 김세정, 사수 최다니엘X동기 남윤수…오피스 케미 예고2022.07.01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