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블루스' 이병헌X신민아, 뭉클한 위로 엔딩…최고 시청률 13.4%

드라마 / 김경식 기자 / 2022-05-09 11:46:11

 

‘우리들의 블루스’ 이병헌과 신민아가 그럼에도 다시 살아가야 하는 희망을 전하며, 안방극장에 위로를 선사했다.


8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10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2.1%, 최고 13.4%, 전국 가구 기준 평균 11.2%, 최고 12.4%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기염을 토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5.1%, 최고 5.7%, 전국 기준 평균 5.3%, 최고 5.8%를 기록하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된 ‘동석과 선아’ 에피소드에서는 슬픔에 빠진 민선아(신민아 분)와 계속해 민선아를 슬픔에서 꺼내려는 이동석(이병헌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아이 없이는 살 수 없다”며 헤매던 민선아는 조금은 자신을 돌보고, 다시 일어나 살아가야 하는 희망을 찾으며 웃게 됐다.


그 옆에는 거칠지만 ‘살아있음’을 온몸으로 상기시키는 이동석이 있었다. 이동석은 민선아가 양육권 재판에만 몰두하는 모습을 안타까워했다. 재판에서 이겨 아들 열이(김하언 분)를 데려오는 것만 생각하는 민선아가 불안했던 것이다. 지게 되면 불행에 빠져 슬퍼할 것이 뻔했기 때문. 이동석은 재판을 앞두고 신경이 예민한 민선아에게 말을 타고 사진을 찍자며 고집을 부렸고, 내키지 않아 하던 민선아는 “활짝 웃어”라는 그의 말에 이내 웃고 말았다.

 

민선아는 “오빠는 왜 그렇게 꼴통 같은 성격이 됐어?”라며,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은 반드시 다 하고야 마는 이동석의 삶의 방식에 대해 물었다. 이동석은 어릴 적 누나와 싸운 뒤 사과하려고 했지만, 학교에서 돌아와보니 해녀였던 누나가 바다에서 죽었던 사연을 말했다. 이동석은 말할 기회를 영영 잃은 그때부터 나중은 없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아들 열이만을 생각하는 민선아를 보며 어머니 강옥동(김혜자 분)을 떠올리는 이동석의 모습은 그가 묵힌 상처를 짐작하게 했다. 이동석은 뱃일을 하다가 죽은 아버지, 물질하다가 죽은 누나가 있는 바다를 미워하면서도 계속 바다만 봤던 어머니를 생각하며 “바로 등만 돌리면 내가 있는데”라고 덤덤하게 말했다. 파도를 보며 멀미가 난다는 민선아에게 “이렇게 등만 돌리면 다른 세상이 있잖아”라며, 우뚝 서 있는 한라산을 보여주는 이동석의 말은 꼭 어머니 강옥동에게 해주고 싶었던 말과도 같아 가슴을 아리게 했다.


이런 가운데 민선아는 아들 열이와 마지막을 안 좋게 보냈고, 다음날 재판 결과도 지게 되며 슬픔에 휩싸였다. 열이와 제주로 돌아올 생각만 하던 민선아는 앞이 깜깜했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무작정 걷기만 했다. 이동석은 안타까움에 “어떻게든 살아보려고 해야 할 거 아냐”라고 다그쳤지만, 민선아도 뜻대로 되지 않는 우울감에 화가 나는 건 마찬가지였다. 민선아는 “언제까지 슬퍼할 거냐고. 언제 벗어날 거냐고 묻지마. 나도 몰라서 이러는 거니까”라며, “이런 내가 보기 싫어? 보기 싫으면 떠나도 돼. 어릴 때 우리 엄마처럼, 전 남편 태훈 씨처럼”이라고 상처를 드러냈다.


그러나 이동석은 민선아를 혼자 두지 않았다. 이동석은 주저앉아 엉엉 우는 민선아에게 “슬퍼하지 말란 말이 아니야. 우리 엄마처럼 슬퍼만 하지 말라는 거지”라며 진심을 다해 위로했다. 민선아의 우울증을 완벽하게 이해하지는 못하지만, 이동석은 항상 버려지고 외로웠던 민선아에게 곁에 자신이 있음을 말해주며 삶의 용기를 불어넣었다. 이에 민선아는 우울증을 고치고자 다시 마음을 다졌고, 이동석은 “그래 뭐든 해봐”라며 웃음을 찾은 민선아를 편안하게 해주려 노력했다.


다음날 변함없이 떠오른 해를 등지고 다시 나아가는 두 사람의 모습은 뭉클함을 자아냈다. 이동석의 옆에서 어렴풋이 희망을 다시 품게 된 민선아는 “행복하고 싶다, 진짜”라고 말했고, 이동석 역시 “나도. 진짜 열나게 그러고 싶다”라며 일어섰다. 이번엔 이동석을 위로해주고 싶은 민선아가 먼저 손을 잡았다. 서로를 응원하듯 손을 잡고 걸어가는 두 사람의 모습이 안방극장에 위로를 남겼다. 이들의 상처를 담담하지만 깊이 있게 그려낸 이병헌, 신민아의 울림 있는 연기가 진한 여운을 더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정은희(이정은 분)의 절친한 친구 고미란(엄정화 분)이 첫 모습을 드러내며, 향후 펼쳐질 ‘미란과 은희’ 에피소드를 향한 기대감을 키웠다. ‘우리들의 블루스’ 11회는 14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스타엔 김경식 기자(kks78@starnnews.com)

[ⓒ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우리들의 블루스' 손녀 기소유 품에 안은 고두심, 제주 달님에게 비는 소원은2022.05.25
'인사이더' 강하늘X이유영→허성태, 7인 플레이어 포스터 공개2022.05.25
'닥터로이어' 감독 "데뷔 초 함께한 소지섭, 다시 만나고 싶었다"2022.05.24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 등장, 황인엽 흔들리는 눈빛…로스쿨 만남 스틸 공개2022.05.24
'결혼백서' 이진욱♥이연희, 서프라이즈 프러포즈→반전 엔딩…빈틈 없는 스토리2022.05.24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