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X류덕환, 믿고 보는 연기 고수들의 만남

드라마 / 곽경민 / 2019-03-27 16:31:13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X류덕환 연기 고수의 만남 (사진=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대한민국 대표 믿보 배우 김동욱과 류덕환의 만남만으로도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오는 4월 8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통쾌 작렬 풍자 코미디 드라마로 안방극장에 짜릿한 카타르시스와 통쾌한 사이다 매력을 한 방에 전파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 중에서도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이유의 중심에는 바로 김동욱과 류덕환이 있다. 두 배우 모두 매 작품마다 캐릭터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빈틈 없는 연기력으로 믿고 보는 연기 고수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기 때문. 특히, 김동욱과 류덕환은 얼마 전 종영한 드라마 ‘손 더 게스트’와 ‘신의 퀴즈: 리부트’를 통해 압도적인 존재감과 연기력을 선보여 두 배우를 향한 찬사가 끊이지 않았던 것은 물론, 전폭적인 지지와 신뢰를 보내는 탄탄한 매니아층이 형성되었다. 이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 김동욱과 류덕환이 캐스팅 되었다는 소식은 두 배우의 만남을 손꼽아 기다리던 수많은 예비 시청자들을 열광하게 만들며 폭발적인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상황이다.

무엇보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김동욱과 류덕환이 맡은 캐릭터와 이들이 선보일 연기 시너지를 향한 궁금증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 김동욱은 전설의 조장풍이라 불리던 왕년의 유도선수 출신의 체육교사에서 어쩌다 근로감독관이 된 조진갑 역을 맡아 사회의 악덕 갑질 응징에 나선다. 류덕환이 맡은 우도하 역은 잘생기고, 머리 좋고, 못하는 것도 하나 없지만 유일하게 ‘잘난 부모’까지는 타고나지 못한 명성그룹 법무팀 변호사다. 극 중에서 두 사람은 한때 사제지간이었지만 시간이 흐른 뒤 사회에서 근로감독관과 변호사로 다시 만나게 된다. 때문에 이들 사이에서 어떤 사건, 사고가 벌어지게 될 것인지 벌써부터 호기심을 무한 자극한다.

근로감독관 김동욱이 펼치는 갑질과의 전쟁에서 과연 류덕환이 아군일지, 적군일지, 그리고 이들의 관계가 점차 어떤 변화를 맞이하게 될 지는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놓쳐서는 안될 시청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진은 “김동욱과 류덕환, 두 연기 거인의 존재감만으로도 든든하다. 베테랑 배우들답게 현장에서도 ‘척하면 척’ 할 정도로 완벽한 호흡을 보여주고 있어 굉장히 믿음직스럽다”고 전하며 “김동욱과 류덕환, 두 배우가 선보일 서로 다른 카리스마를 비교하면서 보는 재미도 있을 것! 두 남자의 서로 다른 매력이 시청자들을 단숨에 매료시킬 수 있을 것이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 드린다”며 배우를 향한 전폭적인 신뢰와 함께 작품을 향한 당당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스타엔 곽경민 (kkm2015@starnnews.com)

[ⓒ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끼줍쇼‘ 이휘향, 강호동 상대로 ‘따귀장인’ 다운 악역 연기 선보여2019.03.27
새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 첫 방 앞두고 꿀잼 키워드 공개2019.03.27
‘동네변호사 조들호 2’ 종영 마지막 핵사이다는?2019.03.26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피투성이로 쓰러진 박진영 '충격'2019.03.25
‘더 뱅커’ 김상중, 어리둥절+짠내 폭발 첫 출근 현장2019.03.25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