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집 나와 텐트생활 하는 여자와 자신의 집에 불지른 남자의 사연은?

시사교양 / 이준현 / 2019-10-16 21:25:38
'실화탐험대'(사진=MBC)

16일 오후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경기도 한 아파트 단지에 텐트를 짓고 사는 여성과 자기 집에 불을 지른 남성의 사연이 조명된다.

경기도의 한 아파트 단지 내에 나타난 의문의 텐트. 그 곳에는 혼자 생활하고 있는 한 여성이 있다. 집이 없는 줄로만 알았던 그녀는 알고 보니 아파트의 주민이었다. 과연 그녀가 집을 두고 텐트로 나와 생활하게 된 사연은 무엇일까?

한 세대에서 새어나오는 악취와 바퀴벌레 때문에 괴로움을 호소하는 이웃들. 그 곳이 바로 텐트에 살고 있는 여자의 집이었다. 집 안은 온통 바퀴벌레 소굴로 만들에 놓고, 텐트에서 생활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녀를 바라보는 이웃들의 의견도 제각각이었다. 이번 주 MBC ‘실화탐사대’에서 굳게 닫혔던 쓰레기 집의 문을 열고 베일에 싸인 그녀의 사연을 파헤쳐본다.

지난달 26일 새벽 1시 37분, 119 상황실에 ‘불을 낼까 말까’라고 물어보는 한 통의 신고전화가 걸려왔다. 황당한 전화였지만 화재 예방을 위해 소방관들이 출동했는데, 출동 도중 무전 내용이 바뀌었다. 방화를 예고했던 남성이 결국 불을 질렀다는 것! 불은 작은 방과 거실 등 주택의 일부를 태운 뒤 10여분 만에 진화됐다.

현장에서 체포된 방화범은 놀랍게도 그 집의 집주인이었다. 그는 “내 집에 내가 불을 냈지, 누가 냈겠냐”며 범행을 자백했고, “불을 지르면 소방차가 5분 내에 오는지 확인하려고” 방화 이유를 밝혔다. 이웃들은 그가 평소 엉뚱한 행동 탓에 이 동네에서 원래 유명했다고 증언했다. 그러나 아무리 괴짜라도 소방차 오는 시간까지 궁금해 할 만큼 호기심이 많은 사람은 아니었다는고.

‘실화탐사대’는 불을 지르기 전, 마지막으로 통화했던 119상황실 대원을 수소문했고 그가 전해준 이야기는 그동안 언론에 보도됐던 내용과는 사뭇 달랐다. 이어 문제의 집주인을 직접 만나 놀라운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는데. 도대체 그에게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일까? 오늘 밤 10시 5분, MBC ‘실화탐사대’에서 자기 집에 불을 지른 황당 사연에 얽힌 놀라운 비밀을 공개한다.

스타엔 이준현 (wtcloud83@starnnews.com)

[ⓒ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영재발굴단' 독학으로 30여 개 게임 만든 '레트로게임 마니아' 김채유 군 소개2019.10.16
'살림남2' 김승현, 광산 김씨 좌충우돌 제주도 여행기 펼쳐져2019.10.16
이승환, 30주년 앨범 타이틀곡 '나는 다 너야'.. 카카오뮤직 실시간 차트 1위2019.10.16
영화'두번할까요' 권상우X이정현X이종혁X박용집 17-20일 무대인사 확정2019.10.16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