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패밀리' 박해미-황성재, ‘단짠단짠’한 새 집에서의 첫날 공개

시사교양 / 김경식 / 2019-12-13 14:33:23
모던패밀리 박해미 모자 (사진=MBN)

박해미-황성재 모자가 ‘단짠단짠’한 새 집에서의 첫날을 공개한다.

13일 방송하는 MBN ‘모던 패밀리’ 42회에서는 박해미 모자가 10여년간 정 들었던 ‘자가’ 단독주택을 처분하고, 인근 ‘월세’ 집으로 이사 가는 모습이 펼쳐진다.

현재 박해미는 매니저도 없이 홀로 드라마와 뮤지컬 등의 스케줄을 뛰고 있다. 이에 아들 황성재는 이삿날 혼자 끙끙대며 모든 일을 진행하고, 박해미는 드라마 스케줄을 마친 뒤 아들과 감격의 상봉(?)을 한다.

단출한 살림살이에 홀가분해 하는 것도 잠시, 난데없는 벌레의 습격으로 두 모자는 멘붕에 빠진다. 벌레 퇴치 후 기진맥진해 있을 때, 손님들이 찾아오니 바로 박해미의 대학 동창들과 지인들. 전주, 익산에서 올라온 이들은 박해미 모자를 위해 다양한 선물을 준비해 안긴다.

특히 ‘이대 나온 여자’ 박해미의 대학교 동창생은 “당시 교문 앞에 남자들이 엄청나게 몰려들었다. (박해미를) 남자가 안 따라오면 이상할 정도였다”라고 화려했던 전성기를 증언해줬다. 박해미는 “다시 대학 시절로 돌아가고 싶다”며 미소짓는다.

아들 황성재는 어머니를 물끄러미 보다가 “요즘 엄마 건강이 걱정된다. 병원 좀 가봤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한다. 실제로 박해미는 “그동안 ‘성형했냐’, ‘금발(탈색) 헤어는 튀어 보이려고 했냐’ 등 오해하는 분들이 있었다”면서 남모를 마음고생을 내비쳤다.

과거 옥탑방, 고시원, 모텔 등을 전전하며 살다가 직접 설계한 단독주택에서 살 만큼 성공가도를 달렸으나 이제 모든 걸 내려놓고 새 출발하는 상황에서 만감이 교차하는 것.

제작진은 “박해미-황성재 모자가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를 의지하는 모습으로 이사 첫날부터 ‘단짠’ 웃음을 선사한다. 박해미 모자의 리얼한 이사 풀스토리가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전했다.

박해미 모자의 시트콤 같은 이사 이야기 외에도, 백일섭-박원숙-임현식과 이수근이 함께 하는 양평 ‘회춘 캠프’가 금요일 밤에 웃음과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MBN ‘모던 패밀리’ 42회는 13일 밤 11시 방송한다.

스타엔 김경식 (kks78@starnnews.com)

[ⓒ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연애의 맛 시즌3' 이재황, 세차하는 유다솜 바라보는 '꿀뚝뚝' 눈빛2019.12.11
'우아한 모녀' 차예련, 극과 극 온도차 감정 연기 선사...몰입도↑2019.12.11
김강민, ‘스토브리그’ 캐스팅… 뛰어난 실력의 야구선수로 활약 예고2019.12.11
'스토브리그' 격정의 순간 메인 포스터 공개…'인생은 9회 말 투아웃부터'2019.12.10
'사랑의 불시착' 현빈, 여심 사로잡을 반전美...'심쿵 유발자'2019.12.10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