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 아침잠 확 깨운 설레는 ‘볼 뽀뽀 인사’

시사교양 / 김경식 / 2020-03-03 16:03:12
포레스트 (사진=IHQ)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가 아침잠을 확 깨우는 기습 ‘볼 뽀뽀 인사’로 달콤지수를 무한 상승시킨다.

박해진-조보아는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에서 각각 목표만을 향해 달려가던 중 만난 옆집 여자에게 마음의 진동을 느끼게 된 강산혁 역과 악한 척하려는 옆집 남자의 착한 심성을 알아차리고 주체할 수 없는 떨림 주파수에 응답한 정영재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한 지붕 두 주택 동거를 통해 희로애락을 함께 하면서 서로를 향한 두근거림을 싹틔웠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분에서는 강산혁(박해진)과 정영재(조보아)가 애틋한 감정을 확인, 뜨겁게 입맞춤하는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강산혁은 흔들리는 마음을 접고 동거를 종료하겠다고 했지만, 이후 타국에서 정영재가 전 남자친구를 만나자 질투심을 터트렸던 상황. 강산혁은 중요한 미팅을 뒤로하고 정영재를 잡으러 가는가 하면, 정영재와 생애 처음으로 여유로운 데이트에 이어 동침까지 이르렀다. 그러나 오해로 인해 다시 멀어졌던 두 사람은 강산혁이 오해의 발단을 알아차리고 정영재에게 진심 고백을 건네면서 ‘오늘부터 1일’을 맞이했다.

이와 관련 박해진-조보아가 ‘애정 부스터’를 풀가동시킨 ‘모닝 뽀뽀’ 현장이 포착돼 부러움을 자아내고 있다. 극중 강산혁과 정영재가 나란히 함께 라이딩 출근길에 오르는 장면. 특수구조대와 미령 병원으로 향하는 갈림길에서 두 사람은 약속이라도 한 듯 잠시 자전거를 멈췄고, 자전거에서 내린 정영재는 빠른 걸음으로 달려와 강산혁 볼에 입을 맞춘다. 기습 뽀뽀에 얼어붙은 강산혁과 수줍게 미소 지으며 서둘러 자신의 자전거로 도망치는 정영재의 모습이 심장 떨림을 폭주시키고 있다.

박해진-조보아의 ‘볼 뽀뽀 인사’ 장면은 강원도 평창군에 위치한 사찰에서 진행됐다. 두 사람은 무더운 날씨를 극복하고자 자전거 속도를 높인 채로 달리면서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리허설을 진행했던 상태. 곧바로 이어진 본 촬영에서 두 사람은 달달한 분위기로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는 것이 아닌, 마치 경주를 하는 듯 초스피드로 라이딩을 겨뤄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뒤늦게 스태프들의 웃는 이유를 알아차린 두 사람은 다시 촬영이 시작되자 슬로우 라이딩을 즐기면서 서로 얼굴만 쳐다봐도 웃음이 터지는, ‘초달달 애정신’을 완성, 핑크빛 설렘을 자아냈다.

제작진 측은 “박해진과 조보아는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하는 맑고, 청량한 커플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녹여내며 신선한 활력을 선사했다”며 “‘깨강정 커플’ 특유의 가슴 설레는 애틋함 뿐만 아니라 반전의 폭풍 전개가 이어질 이번 주 방송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스타엔 김경식 (kks78@starnnews.com)

[ⓒ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아무도 모른다’ 베일에 싸인 박훈, 악역인가 아닌가…숨막히는 존재감2020.03.03
'날찾아' 서강준x박민영, 눈물의 포옹 스틸컷 공개...멜로 기류 포착2020.03.02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 슈가 파우더 주의보…연애 시작 후 더욱 진해진 달달 케미2020.03.02
'슈돌' 잼잼이네, 즐거운 싱가포르 여행 마지막 날…비행기 못 탈 뻔한 사연은?2020.02.29
‘놀면 뭐하니?’ 유르페우스, 오케스트라 객원 단원이 되다 '첫 합주'2020.02.28
뉴스댓글 >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