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초희가 밝힌 ‘한 번 다녀왔습니다’ 관전 포인트…“공감과 위로”

드라마 / 신현정 / 2020-03-25 15:33:56
이초희 (사진=굳피플)

배우 이초희가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대해 공감과 위로의 가족 드라마라고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이초희는 25일 소속사 굳피플을 통해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대한 애정 가득한 소개를 전했다.

이초희는 “우선 ‘한 번 다녀왔습니다’와 같은 좋은 작품을 하게 돼서 영광”이라면서 “한자리에 모이기 힘든 훌륭한 배우 분들과 함께 연기를 할 수 있어서 즐겁다”고 밝혔다.

이어 “현장 분위기가 정말 좋고 아직 촬영 초반인데도 진짜 가족 같은 느낌으로 촬영을 하고 있다”면서 “지금도 즐거운 분위기인데 뒤로 갈수록 더욱 탄력이 붙어 더 재밌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대본이 정말 재밌어서 신나게 연기를 하고 있다”면서 “제작진과 배우들이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열심히 하고 있으니 시청자 분들께서 즐겁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이초희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송가네 막내딸이자 여행사 인턴 사원 송다희 역을 맡아 따뜻한 이야기와 공감 가득한 청춘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초희는 “다희는 배려심이 많고 다른 사람을 기쁜 마음으로 기꺼이 챙기는 선한 인물”이라면서 “언니 오빠들에 비해 어떻게 보면 부족한 면이 있지만 모나게 표출하지 않는 착한 성격이다. 늘 다른 사람을 배려하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자신이 원하는 바가 있으면 끝까지 고집을 꺾지 않는 확실한 면이 있는 인물”이라고 매력적인 인물인 다희를 소개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속 가족들은 지금 이 시대 현실 속 인물들이어서 공감이 되고 위로가 될 것”이라는 점이 이초희의 설명. 이초희는 “우리 드라마가 마냥 가벼운 이야기가 아닌데도 무겁지 않게 재밌게 풀어가기 때문에 즐겁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데뷔 후 어떤 인물이든 캐릭터에 맞게 잘 표현하며 작품마다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 이초희. 이번 작품에서 어떤 캐릭터로 시청자들과 인사를 나눌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로 오는 28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된다.

스타엔 신현정 (choice0510@starnnews.com)

[ⓒ 스타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슬기로운 의사생활' 하윤경, 당차고 싹싹한 신경외과 선빈쌤...싱크로율 100%2020.03.25
‘내 안의 발라드’, 초보 발라더들의 두 번째 무대는 '듀엣'2020.03.24
‘라디오스타’ 이승윤, 레드벨벳 예리 아버지에게 DM 받은 사연은2020.03.24
'얼마예요' 김선자 여사 "사위 남규택, 처가에 오면 잠만 자" 폭로2020.03.23
‘아무도 모른다’ 류덕환 과거 트라우마 공개, 의미심장 새 인물 등장2020.03.23
뉴스댓글 >

SNS